Biography

1943년 대구에서 태어난 최병소는 자신의 고유한 방법론으로 신문지를 볼펜과 연필로 지우는 반복적이고 수행적인 작업을 통해 질료의 물성을 바꾸는 작업을 40여년간 지속해왔다. 현대미술계에서 최병소는 대단히 특이한 지점을 차지하고 있다. 미술사적인 측면에서 최병소의 작품은 정신성과 행위성이 뚜렷하게 보이고, 그 시각적 결과물이 단색조의 화면을 가졌다는 점에서 1970년대 한국미술계의 주류경향이었던 한국 모노크롬 회화와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다. 실제로 최병소는 한국 모노크롬 회화의 주요 전시인 동경 센트럴 미술관의 <한국 현대미술의 단면전, 1977>과 국립현대미술관의 <에꼴드 서울, 1976-1979>, 그리고 국립현대미술관의 <한국의 단색화, 2012>등에 참여하게 되면서 한국 모노크롬 작가로 구분되어지기로 하였다. 하지만 최병소의 작품을 한국 모노크롬 작가로만 보는 것은 단편적인 구분에 지나지 않는다. 최병소의 작품은 신문지와 볼펜, 연필이라는 일상적인 오브제를 사용하였고, 그가 신문지 작업 이전에 행했던 작업 (철심 여러 개를 바닥에 놓고 하나만 매다는 작업, 전시장 공간에서 고등어를 썩히는 작업, 사진을 텍스트로 읽어나가는 작업 등) 을 미루어 보아 그의 작업은 한국실험미술에 그 뿌리를 찾을 수 있다. 최병소는 1974년 박현기, 이강소 등과 <한국실험작가전>에 참여하였으며, <대구현대미술제>의 주역으로 5년간 활동하였으며, 우리나라 전위미술을 전개한 <35/128> 그룹에 속해있었다. 지난 아라리오갤러리 천안에서 선보인 <Untitled(새)> (1975)의 경우에도 내셔널지오그래픽 잡지에 수록된 새 두 마리가 있는 사진 옆에 sky, cloud, wind, birds, flying, meeting 여섯 단어를 나열해 놓음으로써 사진가 단어의 상호작용이 만들어내는 작업으로, 이 역시 한국실험미술의 맥락 안에서 살펴볼 수 있는 작업이다. 재료적인 측면에서 최병소가 선택한 재료(신문지, 종이, 잡지, 지폐, 비행기티켓, 옷걸이, 화장품 샘플) 등은 작가가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일상적인 오브제이고 연필과 볼펜은 화구가 아닌 필기구이다. 하지만 오브제 자체를 강조하는 다른 작가들의 개념적인 작업들과는 달리 최병소의 작품은 수행과도 같은 반복된 행위를 통해 새로운 물성을 만들어낸다.

Works
Exhibitions
News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