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graphy

장종완(b.1983)은 이기적인 합리성을 강조하는 인간 중심의 사회와 현대 인류의 끝없는 불안함을 특유의 따뜻하지만 냉소적인 시각으로 그려낸다. 고전적인 방식으로 그려진 그의 회화는 표면 위를 가로지르는 작가의 현대사회에 대한 시각과 뒤섞여 펼쳐진다. 소위 ‘이발소 그림’이라 불리는 키치적이고 친숙한 이미지를 표방하는 듯 한 첫인상과는 달리, 그림 속 세상은 애처로움과 비웃음으로 가득 차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표면 밑의 새로운 의미를 찾게끔 한다. 아이러니한 풍경은 동물가죽 뒷면에 그려짐으로써 그 키치함이 극대화되는데, 그가 그려낸 화면 속 세상에는 구원에 대한 인간의 바람, 외면당한 자연과 동물, 맹목적이며 광기 어린 믿음이 뒤섞여있다.


작가는 회화에만 안주하지 않고 이를 바탕으로 영상, 설치 작업을 시도함으로써 이미지의 영역을 확장하고자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영상 속 동물들의 눈동자는 어딘가 인간의 눈동자와 닮아 있으며 그들이 품은 불안함과 혼란은 보는 이를 전염시키는 듯 하다. 편안한 색감의 화면 속 세상과는 달리, 그를 마주하는 우리의 시선은 다시금 불안하고 차가운 현실로 되돌아온다. 작가는 유토피아 혹은 천국으로 대변되는 구원에 대한 인간의 갈망을 유머러스하게 비틀어내며, 우리의 욕망 가운데 자리한 것이 어느 방향을 향하는지 묻는다.


장종완은 2020년 아라리오 뮤지엄 인 스페이스(서울, 한국), 2017년 아라리오갤러리 I 서울(서울, 삼청), 2014년 금호미술관(서울, 한국), 윌링앤딜링(서울, 한국)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2020년 문화역 서울 284(서울, 한국), 2019년 국립현대미술관(청주, 한국), 보안여관(서울, 한국), 2018년 여수국제예술페스티벌(여수, 한국), 서울시립미술관(서울, 한국), 2017년 하이트컬렉션(서울, 한국), 2015년 아라리오 뮤지엄 탑동 바이크샵(제주, 한국), 2014년 셴젠 독립애니메이션 비엔날레(셴진, 중국), 대구미술관(대구, 한국), 2012년 아르코 미술관(서울, 한국), 2011년 대안공간 루프(서울, 한국), 2009 두산갤러리(서울, 한국) 등에서 열린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Works
Exhibitions
News
Publications